본문으로 바로가기

오늘의 소사

< 2022 / 12 >
SUNMONTUEWEDTHUFRISAT
    

성 골롬반외방선교수녀회 고명은(미리암) 수녀 선종

  • 연도 : 2019년 08월 17일
    국내 에이즈(AIDS, 후천성면역결핍증) 환자를 돌보는 데 헌신한 성골롬반외방선교수녀회 고명은(미리암, Cousins Mary Alice, 사진) 수녀가 8월 17일 선종했다. 항년 79세. 고인의 장례 미사는 8월 20일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예식실에서 봉헌됐으며, 육신은 강원도 춘천 부활성당 추모관에 안장됐다. 올해 서원생활 50년을 맞은 고인은 1941년 아일랜드에서 태어나 영국에서 간호사 교육을 받고 1971년 선교를 위해 한국으로 왔다. 이후 전남 목포 성골롬반병원에서 간호사로 일하며 열악한 출산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했다. 또 제주, 춘천 등지에서 의료 활동과 교육에 힘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