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금통위, 금리 1.25%로 올려..코로나19 발생 이전으로 돌아가

한국은행 금통위, 금리 1.25%로 올려..코로나19 발생 이전으로 돌아가

Home > NEWS > 경제/산업
입력 : 2022-01-14 18:14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14일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한 연 1.25%로 결정했습니다. 이로써 한은 기준금리는 코로나 경제 충격이 발생하기 전인 2020년 초 수준으로 돌아갔습니 다. 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금리 추가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금통위는 통화정책방향 의결문을 통해 금리 인상 배경을 밝혔습니다. 금통위는 "앞으로 국내 경제가 양호한 성장세를 지속하고 물가가 상당 기간 목표 수준을 상회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연간으로는 2%대 중반 수준을 상회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앞서 한은은 코로나 사태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되자 2020년 3월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인하해 연 0.75%로 낮췄고 같은 해 5월 사상 최저 수준인 연 0.5%까지 낮췄습니다. 이후 국내 경제가 양호한 성장세를 지속하고 물가도 오르자 지난해 8월 15개월 만에 기준금리를 연 0.75% 수준으로 올렸고 이어 지난해 11월과 이번까지 세 차례에 걸쳐 0.25%포인트씩 금리를 인상했습니다.

미국 등 주요국들도 코로나 이후 시행해온 부양책을 속속 마무리할 채비를 갖추고 있습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는 테이퍼링(양적완화 축소)이 마무리되는 3월 기준금리를 올릴 전망입니다.

이와 관련, 이주열 총재는 금리 인상 직후 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성장과 물가의 현 상황, 그리고 전망 등을 고려해 보면 지금도 실물경제 상황에 비해 여전히 완화적인 수준이라고 판단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이번 금리 인상에 이어 추가로 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이 높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풀이됩니다.


cpbc 이상도 기자(raelly1@cpbc.co.kr) | 입력 : 2022-01-14 18:14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