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사진묵상

[박노해 사진 에세이 길] 가슴 시린 풍경 하나 “어려서부터 70이 넘도록 야크를 돌보다늘 여기 앉아 강물을 바라보곤 하지요.저 흰 산의 눈물이 나를 키워주었지요.어머니의 눈물이, 죽은 아내의 눈물이,내 가슴에 흘러 흘러 나를 살게 했지요.”‘가슴 시린 풍경’ 하나 품고 산다는 것.‘가슴 시린 사람’ 하나 안고 산다는 것. 박노해 가스파르(시인)
기사 더 보기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