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사진묵상]자선주일 밝히는 촛불

Home > 여론사람들 > 사진묵상
2018.12.16 발행 [1494호]



대림초에 불씨가 전해진다. 작은 불꽃 머금은 초는 그 생명 다할 때까지 빛과 온기를 세상에 전한다. 때로는 바람에 꺼질 듯 불꽃이 흔들려도 제 한 몸 내어주길 멈추지 않는다.

대림 3주를 밝히는 초의 또 다른 이름은 ‘자선’이다. 자선은 이웃에게 사랑을 전하며 다시 오시는 아기 예수를 기다리는 신앙의 실천이다. 자선주일, 우리의 자선이 모여 아기 예수 오시는 길 환하게 밝히길 기도한다.

백영민 기자 heelen@cpbc.co.kr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
오늘의 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