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사진묵상] 어둠 밝힐 나눔의 빛

Home > 여론사람들 > 사진묵상
2019.01.27 발행 [1500호]



빈곤은 누군가에게 칠흑 같은 어둠이다. 한 치 앞도 볼 수 없어 스스로 빠져나갈 길이 없다. 나눔은 어둠 속 등대요 한 줄기 빛이다. 빈곤에 길 잃은 이들을 다시 일으키고 새로운 삶의 희망을 불어넣는 복음의 빛이다. 필리핀 마닐라 외곽에 있는 나보타스 빈민촌의 아이들이 어두운 골목을 지나 빛 속에서 뛰어노는 모습에서 나눔의 의미를 되새겨 본다. 27일은 지구촌 형제를 위해 우리가 가진 것을 나누는 해외원조주일이다.



백영민 기자 heelen@cpbc.co.kr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
오늘의 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