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서강대 성 이냐시오 성당, ‘이냐시오의 해’ 전대사 성당으로 지정

서강대 성 이냐시오 성당, ‘이냐시오의 해’ 전대사 성당으로 지정

Home > 교구종합 > 일반기사
2021.07.25 발행 [1623호]



교황청이 서강대학교 성 이냐시오 성당을 ‘전대사 수여 순례 기념 성당’으로 지정했다. 한국에서 기념 성당으로 지정된 곳은 성 이냐시오 성당과 예수회 센터 성당 두 곳이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5월 14일 예수회 설립자인 이냐시오 성인의 회심 500주년을 기념하는 ‘이냐시오의 해’(2021년 5월 20일~2022년 7월 31일)를 맞아 ‘전대사를 수여하는 교령’을 반포했다. 이에 따라 전 세계 예수회 성당에서는 이냐시오의 해 기간에 ‘고해성사’와 ‘전대사 수여 순례 기념 성당’에서 영성체를 하는 조건을 통해 전대사를 받을 수 있다.

‘Indulgentia Plenaria(전대사)’는 은혜, 관용, 너그러움 등을 의미하는 라틴어로 하느님의 용서와 너그러운 마음을 뜻한다. 가톨릭교회는 세례 받은 신자가 대죄를 지었을 때 자신의 죄를 뉘우치며 고해성사를 하고 보속을 이행하면 죄를 보상하게 된다고 가르친다. 전대사는 보속으로 모두 갚지 못한 죄의 유한한 벌인 잠벌을 하느님 앞에서 모두 면할 수 있도록 교회를 통해 베풀어지는 은총이다.

서울대교구는 12일 프란치스코 교황의 반포를 통해 성 이냐시오 성당이 ‘전대사 수여 순례 기념 성당’으로 지정됐음을 승인했으며, 성당을 찾는 신자들과 순례자들이 전대사의 은총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서강대 교목처장 김상용 신부는 “수도권 내 코로나19 감염 확산의 엄중한 상황을 감안하면서 교목처에서는 앞으로 1년간 전대사를 얻을 수 있는 은총의 해를 기념하기 위해 각종 세미나와 영성 프로그램, 장엄미사 등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도재진 기자 djj1213@cpbc.co.kr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
오늘의 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