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우크라이나 우회적 무기 지원 ...“한반도 평화 실현에 역행” 지적

우크라이나 우회적 무기 지원 ...“한반도 평화 실현에 역행” 지적

서울 정평위, ‘참된 평화와 국방’ 회의

Home > 사회사목 > 일반기사
2022.06.26 발행 [1668호]


서울대교구 정의평화위원회는 8일 ‘참된 평화와 국방’을 주제로 정기회의를 열고 정부의 북한 핵·미사일에 대한 대응 기조와 우크라이나에 대한 우회적 무기 지원 움직임이 지구상 마지막 분단국인 한반도의 평화 실현에 역행한다고 지적했다.

정의평화위원회(이하 정평위)가 발표한 정기회의 결과에서 “최근 한미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핵에는 핵’이라는 기조로, 미군의 전략자산(전략 폭격기, 핵추진 항공모함, 핵추진 잠수함 등)을 전개, 대규모 야외 기동훈련 복구 등 강도 높은 군사적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며 “북한의 무분별한 도발에 남한이 자제력과 유연성을 잃고 감정적이고 공격적으로 치우친다면 대한민국의 안보와 한반도 평화유지는 요원하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정평위는 “남북 간 대화의 단절은 한반도 문제에 다른 나라들의 협력보다는 불필요한 정략적 개입을 불러올 가능성이 높다”며 “전쟁은 인류에게 최악의 비극이며 멸망을 가져올 뿐이다. 남북한은 평화를 실현하기 위해 전쟁(군비증강)을 준비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우크라이나에 대한 우회적 무기 지원 검토 중단도 요구했다. 정평위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전쟁 범죄이며 규탄받아 마땅하지만, 무기의 생산과 판매, 지원은 군수 산업체의 이익만 가져오며, 세계의 분쟁과 긴장을 조장할 뿐”이라며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의 전쟁이 확대되어 참혹한 피해가 증가하지 않도록, 즉각적인 휴전과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다른 나라들도 외교적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방비 증가는 가톨릭교회의 가르침과 반대된다. 교회는 평화의 실패는 전쟁이며, 무기 증가는 안전과 평화에 심각한 위협이 되며 군비 축소를 목표로 제시한다. 그러면서 궁극적인 평화는 국방력으로 보장되지 않는다고 명확히 밝힌다.(「가톨릭교회 교리서」 2302-2317항, 「간추린 사회교리」 497-515항 참조)

정평위는 ‘사회현안 관련 정기회의 결과’를 언론을 통해 공개, 신자들이 교회적 가르침을 바탕으로 사회 현안에 대해 판단할 수 있도록 지침을 제공하고 있다.



백영민 기자 heelen@cpbc.co.kr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
오늘의 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