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하느님의 친절을 선물하는 한 해가 되기를”

“하느님의 친절을 선물하는 한 해가 되기를”

한국남자수도회ㆍ사도생활단장상협의회장 유덕현 아빠스, 축성 생활의 날 담화

Home > 교구종합 > 일반기사
2023.01.22 발행 [1696호]
▲ 유덕현 아빠스



한국남자수도회ㆍ사도생활단장상협의회장 유덕현 아빠스는 축성 생활의 날(2월 2일)을 맞아 담화를 발표하고, 하느님의 친절을 선물하는 한 해가 되기를 당부했다.

유 아빠스는 세계의 저명한 학자들이 ‘친절’에 대해 분석한 내용을 나누면서 “친절은 병도 낫게 하고 사람을 변화시키는 힘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차갑고 불친절한 상황들은 우리 주위에서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교회도 그렇게 따뜻하지 않다”고 고백했다. 그는 “여러 수도회의 젊은이들이 양성 기간에 탁발 체험을 하는 시간이 있는데, 이때 돌아다니면서 먹을 것을 청하면 불교가 가장 후하게 주고 그다음이 개신교회, 천주교에서는 쫓겨나기가 일쑤다”고 말했다. 유 아빠스는 사회가 차갑다면 축성 생활자들이 따뜻하게 덥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하느님의 사람인 축성 생활자는 사람들에게 아무것도 바라지 않고 하느님의 사랑만 전해준다”며 “그 사랑은 바로 우리의 친절로서 전해진다”고 밝혔다.

이어 “친절은 우리의 힘이 아니라 우리를 불러주신 주님의 능력에서 나오는 것”이라며 “젊고 건강하고 나이 들고 병듦과 상관없이 언제나 주님의 힘으로 모두에게 친절할 수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박민규 기자 mk@cpbc.co.kr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
오늘의 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