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4월 3일 사순 제5주일

재생 시간 : 50:50|2022-04-03|VIEW : 5,870

장경진 스테파노 신부(서울대교구 사무처 행정실장) 집전✠ 요한 8,1-11그때에 예수님께서는 올리브 산으로 가셨다.이른 아침에 예수님께서 다시 성전에 가시니 온 백성이 그분께 모여들었다.그래서 그분께서는 앉으셔서 그들을 가르치셨다.그때에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이 간음하다 붙잡힌 여자를 끌고 와서가운데에 세워 놓고, 예수님께 말하였다.“스승님, 이...
장경진 스테파노 신부(서울대교구 사무처 행정실장) 집전

<너희 가운데 죄 없는 자가 먼저 저 여자에게 돌을 던져라.>
✠ 요한 8,1-11
그때에 예수님께서는 올리브 산으로 가셨다.
이른 아침에 예수님께서 다시 성전에 가시니 온 백성이 그분께 모여들었다.
그래서 그분께서는 앉으셔서 그들을 가르치셨다.
그때에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이 간음하다 붙잡힌 여자를 끌고 와서
가운데에 세워 놓고, 예수님께 말하였다.
“스승님, 이 여자가 간음하다 현장에서 붙잡혔습니다.
모세는 율법에서 이런 여자에게 돌을 던져 죽이라고 우리에게 명령하였습니다.
스승님 생각은 어떠하십니까?”
그들은 예수님을 시험하여 고소할 구실을 만들려고 그렇게 말한 것이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몸을 굽히시어
손가락으로 땅에 무엇인가 쓰기 시작하셨다.
그들이 줄곧 물어 대자 예수님께서 몸을 일으키시어 그들에게 이르셨다.
“너희 가운데 죄 없는 자가 먼저 저 여자에게 돌을 던져라.”
그리고 다시 몸을 굽히시어 땅에 무엇인가 쓰셨다.
그들은 이 말씀을 듣고 나이 많은 자들부터 시작하여 하나씩 하나씩 떠나갔다.
마침내 예수님만 남으시고 여자는 가운데에 그대로 서 있었다.
예수님께서 몸을 일으키시고 그 여자에게, “여인아, 그자들이 어디 있느냐?
너를 단죄한 자가 아무도 없느냐?” 하고 물으셨다.
그 여자가 “선생님, 아무도 없습니다.” 하고 대답하자,
예수님께서 이르셨다. “나도 너를 단죄하지 않는다. 가거라.
그리고 이제부터 다시는 죄짓지 마라.”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